강추위가 맹위를 떨치며, 옷깃을 파고드는 칼바람 속에 24오후! 날아든 반가운 소식이 있었다,

 

    강원도 춘천 한국사진작가협회춘천지부에서 사진 애호가들을 통해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연계해 강원도 춘천의 아름다운 소양강의 상고대를 알리고자,

 

   수자원공사 소양강댐 관계자에게 수문을 26~27일 양일간 새벽 6시에 잠깐 열어 줄 것을 요청함과 동시 카누협회에도 협조를 얻어,

  

   이틀간 카누를 띄워주기로 약속을 받고, 사진애호가들에게 사진협회춘천지부에서 공지를 하자.

 

   영하16도 체감온도 영하20도로 살을 에는 추위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전국에서 사진애호가들이 이른 새벽부터 상고대 촬영을 위해 구름 때 같이 몰려들어,

 

   교통이 엄청나게 혼잡했으나 교통정리 하는 기관이 없어 아침7시경 승합차와 오토바이가 추돌하는 사고까지 생겼다,

 

   그러나 첫날은 야속하게도 간절히 원하던 상고대는 피어오르지 않았고,_68A1945.jpg~포커스.jpg

                                                                                                                        [촬영: 엄상영기자]

 

 

 

_68A1992.jpg~포커스.jpg

                                                                                                                        [촬영: 엄상영기자]

 

 

 

_68A2170.jpg~포커스.jpg

                                                                                                                      [촬영: 엄상영기자]

 

 

 

_68A2205.jpg~포커스.jpg

                                                                                                                 [촬영: 엄상영기자]

  

물안개만 피어올라 원거리에서 출사한 사진 애호가들을 실망시켰고,

 

   둘째 날은 가장자리만 약간 상고대가 피어올라 사진애호가들의 애를 태웠다.

 

   양 이틀간 관계기관이 서로 협조를 해서 성황을 이루었지만, 거기까지가 인간의 한계점이었다.

 

   자연은 인간이 범할 수 없는 참으로 위대하다는 것을 다시금 절감하는 이틀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