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W3A8201-1.jpg

 

 

7W3A8528-1.jpg

 

4세~7세의 어린 꿈나무들의 경기가 관객들의 눈길을 끌었다